코오롱생명과학, 16일 서울 마곡지구 코오롱 One & Only 타워 입주
바이오 연구 개발의 중추 역할 기대..신약개발 등 다양한 R&D 진행

코오롱생명과학(대표이사 이우석)은 서울 마곡지구(강서구 마곡산업지구) 내 새롭게 신축한 ‘코오롱 One & Only타워(KOLON One&Only Tower)’에 16일 입주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은 "공간이 조직의 문화를 만든다"며 이 건물에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코오롱 One&Only타워’는 근무하는 임직원 모두가 자연스럽게 소통하고 협업하도록 만들어졌다"며 "이곳에서 코오롱 융복합 연구개발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고 코오롱의 성공적 미래와 연결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 One & Only타워’는 연면적 7만6349㎡(2만3095평)에 지하 4층, 연구동 지상 8층, 사무동 지상 10층 등 총 3개동(연구동, 사무동 및 파일럿동)으로 구성돼있다.

코오롱생명과학 및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글로텍 등 3개 계열사들의 연구개발 인력과 본사 인력까지 1000여명이 입주하게 된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코오롱 One & Only 타워’ 중 사무동 3.4층과 연구동 7,8층을 사용한다. 이곳을 코오롱의 미래 가치를 이끌 바이오산업의 R&D 기지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연구동에서는 신약개발에 관한 비임상연구, 공정개발, 물질개발 등이 이뤄진다. 코오롱생명과학이 지난해 출시한 세계최초로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다양한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각 사별 연구진이 한 자리에 모여 소통하며 공동과제와 연구도 수행할 계획이다.

'코오롱 One & Only 타워'의 설계는 비정형 건축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모포시스(Morphosis Architect) 건축설계사무소에서 맡았다. 모포시스는 2005년 건축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프리츠커 상을 수상한 톰 메인 (Thom Mayne)이 설립한 회사로 이번 코오롱 One&Only타워도 그가 직접 설계했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코오롱 One & Only 타워는 그룹 경영방침의 핵심가치를 그대로 반영한 것"이라며 "고객으로부터 가장 사랑받는 코오롱생명과학 임직원이 되기 위해 차별화된 역량을 갖추고 인보사 역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바이오 신약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