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이 오는 18일 소화기병원 문을 연다.

H+소화기병원은 양지병원의 대표 진료센터인 소화기병센터를 원내원 병원으로 격상시킨 것이다. 치료내시경을 중심으로 식도, 위, 대장, 간, 췌장 등 소화기 질환 진단 및 치료를 담당한다.

김상일 원장은 "그동안 안심치료내시경을 표방해 환자들이 안전하게 내시경 시술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왔다"며 "5년 간15만건 내시경 시술을 했는데 진단내시경 천공률 0%로 안심 내시경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했다.
H+소화기병원에서는 이 같은 치료 시스템을 이어갈 방침이다. 위, 대장 조기암과 용종을 제거하는 치료 내시경은 한해 500건 이상 진행한다. 소장 검진을 위한 캡슐내시경과 이중풍선 소장 내시경 등도 한다.

H+소화기병원장으로 선임된 박재석 병원장은 "혈액종양내과, 건강증진센터, 인터벤션센터 등과 협진해 소화기질환과 연관질환에 대한 정확한 치료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