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솔루션의 ‘꿀광 마스크’ 중국에서 인기…1초에 3.5개 판매

한국콜마(80,200700 -0.87%)는 계열사인 마스크팩 전문 제조자개발생산(ODM) 기업 콜마스크가 연구, 생산한 JM솔루션(JM Solution)의 ‘꿀광 로얄 프로폴리스 마스크’가 1년 만에 누적 생산량 1억개를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내 뿐만 아니라 중국에서 인기를 끈 덕분이다. 작년 4월 첫 생산을 시작한 이 제품은 1초에 3.5개 꼴로 판매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꿀광 마스크는 프로폴리스, 로얄젤리, 꿀추출물, 3중 히알루론산 등 다양한 천연유래 성분이 들어있고 투명한 다공성 구조로 제작됐다.

천봉영 콜마스크 영업팀 수석은 “데이터 분석 결과 중국인들이 초밀착형 마스크시트를 선호한다는 점에 착안해 얇고 투명한 시트를 개발했다”며 “마스크시트가 피부에 완벽히 밀착돼 활동하기 편하고 중국인들에게 익숙한 꿀을 사용한 것이 인기 비결”이라고 말했다.
중국인들은 마스크팩을 피부관리 보조수단을 넘어 필수품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품질이 뛰어난 한국 마스크팩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드 문제로 인해 얼어 붙었던 한중 관계가 최근 해빙기에 들어서면서 한국 화장품이 중국 소비자들에게 다시 주목 받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종철 콜마스크 대표는 “콜마스크는 지난해 10월 ‘국제 우수화장품제조 및 품질관리기준’인 ISO22716에 이어 올해 1월 ‘우수화장품제조 및 품질관리기준’인 CGMP를 획득하며 글로벌 수출을 위한 기반을 갖췄다”며 “꿀광 마스크의 성공 이후 중국 현지 기업들에게도 마스크팩 개발 문의가 지속적으로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