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과 관절 건강에 도움 주는 성분 함유
끈적임 없고 빠른 흡수력, 라벤더·티트리 향 첨가

GC녹십자(202,0000 0.00%)(대표 허은철)는 신제품 ‘제놀 파워풀엑스 리커버리크림’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박찬호 크림’으로 잘 알려진 스포츠 크림 ‘플렉스파워’의 약국 유통용으로 만든 제품이다.

제놀 파워풀엑스는 온감효과를 통해 뭉친 근육을 풀어주는데 도움을 준다. 끈적임이 없고 흡수력이 빠르며 라벤더·티트리 향이 첨가돼 향에 민감한 소비자들도 거부감 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류지수 GC녹십자 CHC본부장은 “제놀 파워풀엑스 출시로 제놀 라인업에 새로운 품목 영역이 확장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놀 파워풀엑스는 파우치형(2ml), 튜브형(60/100/250ml), 펌프형(500ml) 등 총 3가지 타입 5종으로 구성됐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