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통합관리 서비스·연속혈당측정기 개발

당뇨통합관리 서비스
측정된 혈당치 데이터 의사나 가족들과 공유
올해 여름께 내놓을 듯

연속혈당측정기
몸에 붙여 2주 연속 측정…빠르면 내년 출시 예정
제품가 경쟁사 60~70%

남학현 아이센스 사장이 연속혈당측정기 시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임락근 기자

혈당측정기 국내 1위 업체인 아이센스가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일일이 손가락을 바늘로 찌를 필요 없이 패치를 몸에 부착하기만 하면 자동으로 혈당치가 측정되는 차세대 혈당측정기를 통해서다. 측정된 혈당치 데이터를 의사나 가족과 공유하는 서비스 사업도 마무리 작업이 한창이다. 단순 제조업에서 헬스케어 서비스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전략이다.

◆자동으로 혈당치 측정

남학현 아이센스 사장은 13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기자와 만나 “현재 개발 중인 연속혈당측정기를 임상시험을 거쳐 이르면 내년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라며 “올해와 내년은 아이센스가 혈당측정기 제조기업을 넘어 서비스기업으로 나아가는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가 개발 중인 연속혈당측정기는 3~5㎜ 길이의 가는 바늘이 달린 패치를 몸에 부착해 고정시키면 자동으로 혈당치를 측정할 수 있는 차세대 혈당측정기다. 기존 자가혈당측정기에 비해 편의성이 개선된 데다 객관적인 측정이 가능하다는 게 남 사장의 설명이다. 그는 “자가혈당측정기는 하루에 4~8번 채혈해야 하는 불편이 있고 음식 섭취에 따른 혈당치 변화 폭이 커 객관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다”고 했다.

메드트로닉, 덱스컴, 애보트 등 글로벌 의료기기업체들의 연속혈당측정기와 비교해 경쟁력을 갖췄다는 게 회사 측의 판단이다. 남 사장은 “경쟁 제품 대비 측정 정확도가 높고 가격도 3분의 2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상시험을 마치면 국내는 물론 핀란드, 헝가리, 뉴질랜드 등 아이센스 제품의 시장점유율이 높은 해외 시장부터 공략할 계획이다.

세계적으로 만성질환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연속혈당측정기의 시장성도 밝다. 남 사장은 “여러 국가에서 연속혈당측정기에 대해 민간보험뿐만 아니라 국가보험을 적용하기 시작하면서 시장이 커지고 있다”며 “혈당 측정 기술과 사물인터넷(IoT)이 발전하면서 연속혈당측정기 제품 없이는 시장에서 살아남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당뇨 통합관리 서비스 준비 중”
아이센스는 올여름 출시를 목표로 SK텔레콤과 함께 당뇨 통합 관리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자가혈당측정기로 혈당치를 재면 데이터가 SK텔레콤의 통신망을 타고 클라우드에 전송된 뒤 의사나 가족, 보험회사 등 지정된 곳에 전달되는 시스템이다. 환자끼리 혈당 관리법을 공유할 수 있는 커뮤니티 앱(응용프로그램)도 기획하고 있다. 남 사장은 “무선으로 서비스가 연결되면서 환자의 편의와 건강관리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다른 서비스들도 파생되고 있다”며 “2~3년 전부터 핀란드의 한 지역에서 비슷한 서비스를 선보였더니 평균 7.5%였던 환자들의 당화혈색소 농도가 6.5~7.0%로 낮아지는 효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그는 “평소 혈당을 잘 관리하지 않아 합병증이 생겨 막대한 의료비를 지출하는 사례가 많다”며 “온라인으로 환자, 의사, 가족을 연결해 생태계를 구축함으로써 환자 혈당을 주변에서 점검하게 하면 당뇨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환자 복지도 향상시킬 수 있다”고 했다.

아이센스는 지난해 157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국내 혈당측정기 시장 점유율 31%를 기록해 처음으로 로슈를 누르고 1위에 올라섰다. 2000년 설립된 이후 17년 만에 거둔 성과다. 남 사장은 “적자였던 혈액응고진단사업도 지난해 4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고 심혈관계질환 현장진단(POCT) 제품도 올해 말 국내 출시가 예정돼 있다”며 “올해 목표 매출은 지난해보다 11% 늘어난 1750억원”이라고 말했다.

임유/임락근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