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질캡슐보다 보관·복용 편리
탈모·전립선비대증 치료제인 두타스테리드 제제가 말랑말랑한 연질캡슐 형태에서 딱딱한 알약으로 개발됐다.
JW중외제약은 국내 최초로 정제형 두타스테리드 제제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존 연질캡슐과 같은 속도로 체내에 흡수되도록 제조한 것으로 JW중외제약 제제원료연구센터가 보유한 기반기술인 난용성 약물전달시스템 기술(SMEDDS)이 적용됐다. 잘 녹지 않는 성질을 지닌 약물을 가용화해 체내 흡수를 빠르게 하는 기술이다.

두타스테리드는 전립선비대증에 의한 배뇨장애 개선과 소변을 볼 수 없는 급성요폐증상 등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으며 탈모를 막는 역할을 한다.

JW중외제약이 연질캡슐을 알약으로 만든 것은 보관과 복용 편리성 때문이다. 연질캡슐은 온도나 습도, 외부 충격에 따라 젤라틴 막으로 감싼 피막이 파열되면서 내용물이 유출될 우려가 있다. 정제형은 다른 약물과 복합제로 개발하기 쉽다는 장점도 있다.

JW중외제약은 지난해 9월 두타스테리드 정제의 국내 특허 출원을 완료했으며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다국적 제약사와 협의하고 있다. 국내에는 올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