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태빈 이비인후과 교수팀

국내 의료진이 코 안쪽 수술을 하기 전에 미리 연습해볼 수 있는 가상수술 환경 시뮬레이터를 개발했다.

원태빈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사진)팀은 미국 스탠포드대와 함께 내시경 부비동 수술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가상수술환경 시뮬레이터를 개발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번에 개발한 시뮬레이터를 활용하면 수술 대상의 위치, 해부학적 특징 등을 그대로 묘사한 환자의 고해상 컴퓨터단층촬영(CT)으로 실제 수술장면과 똑같이 리허설 할 수 있다.

연구팀은 부비동염(축농증), 코종양, 두개저 질환 등이 있는 환자 10명에게 시뮬레이터를 활용한 모의수술을 한 뒤 실제수술을 비교했더니 실제수술과 비슷한 리허설을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부비동은 안구, 뇌기저부 등 중요한 조직과 가까이 있고 복잡해 수술을 할 때 정확도가 중요하다. 수술이 잘못되면 심각한 후유증이 생길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환자의 부비동이 어떻게 생겼는지 잘 이해해야 한다.
최근 많이 진행되는 부비동 내시경 수술은 회복시간과 통증을 줄일 수 있어 종양, 두개저 질환 치료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내시경 영상을 보며 수술하다보니 입체감, 현실감이 떨어진다. 좁은 공간에서 도구를 조종하며 수술하기 때문에 많은 경험과 훈련이 필요하다.

원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환자 맞춤형 시뮬레이터로 복잡한 부비동 내시경 수술을 리허설해볼 수 있다"며 "수술 합병증과 후유증을 줄여 환자 안전에 도움을 주고 의료진 훈련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는 현재 부비동 재수술, 코종양 환자에게 시행하는 시뮬레이션을 모든 부비동 내시경수술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알레르기·비과학 포럼(International Forum of Allergy & Rhinology) 최신호 표지 논문에 선정됐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