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찬병원이 중앙아시아에 진출한다.

상원의료재단 힘찬병원(대표원장 이수찬)은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주에 100병상 이상 병원급 의료기관을 여는 것을 골자로 하는 협약을 맺었다고 12일 발표했다. 국내 병원이 중앙아시아에 100병상 넘는 의료기관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계약식에는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 박승준 부평힘찬병원장, 바르노예프 우크탐 부하라주 도지사, 홀무로도프 노지묜 부하라주 부지사, 하르지예프 일콤 부하라주 보건부 국장 등이 참석했다.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 남서쪽에 있는 부하라주는 199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된 대표적 관광 도시다. 인구 240만명이 사는 우즈베키스탄 제2의 행정구역이다.

힘찬병원은 우즈베키스탄 정부를 통해 무상으로 소유권을 인도받은 부지 1만평과 건평 3200평 규모 3층 건물에 정형외과, 신경외과, 내과, 외과, 소아과, 산부인과 등 6개 진료과와 100여 병상을 갖춘 준종합병원급 의료시설을 갖추게 된다. 의료진 물리치료사 등 국내 전문 인력 10여 명을 현지에 파견한다. 올해 하반기까지 병원 문을 열고 이후 12개 진료과, 300병상 종합병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힘찬병원과 부하라 국립의대는 부하라 국립의과대학에 물리치료학과를 신설·운영하고 학생 교육을 전담하는 내용의 협약도 맺었다.

이 대표원장은 "지난해 방한한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한국 선진 기술 전수 희망하고 모든 지원을 하겠다고 밝힌 뒤 3개월 만에 성과를 냈다"며 "부하라 힘찬병원 일대를 우즈베키스탄 의료허브로 만들겠다"고 했다.

힘찬병원은 이달 말까지 우즈베키스탄에 현지법인을 세우고 우즈베키스탄 부하라 주 정부로부터 토지 및 건물 소유권을 이전받아 3개월 동안 건물 리모델링 공사를 한다. 부하라 지역 관절·척추환자 두 명을 한국으로 초청해 무료 수술도 할 계획이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