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규하 프라임포디아 대표
양방향 알레르기 진단기기,혈흔 진단키트 개발 중

"우리는 현장진단검사(POCT)의 가능성을 확장하는 중입니다. 양방향 알레르기 진단키트부터 범죄현장의 혈흔 진단키트까지 발을 넓히고 있습니다."

프라임포디아는 현장진단검사 전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으로 이미 20여 개에 이르는 제품을 개발하거나 출시했다. 오규하 대표(44·사진)는 2001년부터 현장진단검사 분야에 뛰어든 베테랑이다. 그는 "노로바이러스, 인플루엔자, 뎅기열 등 다양한 질환을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현장진단키트를 상용화하는 능력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현장진단키트를 제작하려면 단일클론항체를 만들어야 한다. 단일클론항체는 하나의 항원결정기에만 반응하는 항체다. 쥐에 항원을 주입해 항체가 형성되면 B세포(항체를 만드는 세포)를 추출한 뒤 암세포와 결합시킨다. '하이브리도마'라고 하는 이 세포는 항체를 무한히 생산한다. 이렇게 창출되는 여러 항체 가운데 필요한 항체를 골라내는 작업이 '클로닝'이다.

오 대표는 "클로닝을 혁신해 단일클론항체의 제작 기간을 6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했다"고 했다. 기존 방식은 액체 상태의 배지에 섞여 있는 하이브리도마에서 특정 항체를 선별했기 때문에 클로닝이 어려웠다. 이 회사는 액상의 배지를 고체화한 뒤 하이브리도마를 클로닝한다. 현장진단키트 제작 시간을 줄일 수 있게 된 배경이다.

프라임포디아의 또 다른 차별점은 항원과 항체가 결합했음을 알려주는 신호물질의 성능을 개선했다는 것이다. 항원과 항체의 크기는 제각각이다. 신호물질로 주로 쓰이는 금 나노입자가 지나치게 크면 항원과 항체가 결합하는 것을 방해할 수 있다. 반대로 금 나노입자가 너무 작으면 검사 결과가 잘 보이지 않는다. 오 대표는 "항원과 항체가 결합하는 양상에 따라 적합한 크기의 신호물질을 사용하는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 기술을 바탕으로 오 대표가 최근 추진하고 있는 사업은 두 가지다. 양방향 알레르기 진단기기와 혈흔 진단키트다.
양방향 알레르기 진단기기는 환자의 알레르겐(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물질)을 파악하는 것뿐만 아니라 식품에 포함된 알레르겐도 확인할 수 있도록 제작할 계획이다. 오 대표는 "알레르기 환자들이 기기를 들고 다니면서 식사 전 알레르겐이 있는지 검사하면 아나필락시스(알레르겐에 의해 발생하는 전신 반응)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혈흔 진단키트는 경찰이나 국립과학수사연구소 같은 수사기관에 유용한 도구가 될 전망이다. 범죄 현장에 남은 혈흔이 남성 또는 여성의 것인지, 사람 또는 동물의 것인지, 혈흔이 떨어진 지 얼마나 됐는지 판별하는 기술을 확보하겠다는 게 그의 목표다. 오 대표는 "수사기관의 요구를 추가로 반영해 더 우수한 기기를 제작할 것"이라고 했다.

2016년 설립된 프라임포디아의 지난해 매출액은 2억2000만원이다. 올해 예상 매출액은 8억이다. 오 대표는 "현장진단검사 범위를 사람에서 동식물로 확장하는 게 궁극적 목표"라고 밝혔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