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 퇴행 환경에 줄기세포 노출시켜 발모 촉진능 높인 배양액

메디포스트(86,0003,700 4.50%)(대표 양윤선)는 탈모 방지 줄기세포 배양액에 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의 명칭은 ‘자극된 줄기세포 배양액의 발모 촉진능 및 이의 용도’로 탈모 방지 및 발모 촉진용 조성물 개발에 관한 것이다.

이 기술은 사전에 인위적으로 조성한 모발 퇴행기 환경에 제대혈 유래 줄기세포를 노출시켜, 탈모 방지 등 이에 맞는 약리효과를 낼 수 있는 배양액을 제조하는 것이다.
줄기세포 배양액이란 줄기세포 자체가 아니라 줄기세포를 배양하는 과정에서 획득할 수 있는 액체로, 줄기세포가 분비한 다양한 유효인자를 함유하고 있다.


메디포스트는 산업통상자원부 및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지원하는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2013년부터 탈모 관련 줄기세포 배양액을 연구해 왔으며 지난해 이 제조 기술에 대해 보건복지부 ‘보건신기술(NET, New Excellent Technology)’ 인증도 획득했다.

메디포스트는 이번 특허 기술을 탈모 관련 제품 개발에 활용할 예정이다. 메디포스트는 제대혈 및 제대혈 줄기세포를 이용한 질병 치료 기술 등의 분야에서 총 73개의 특허를 보유하게 됐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