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은 미국 사노피 파스퇴르와 세포배양 방식의 고효율 인플루엔자 백신 생산기술 이전 계약을 맺었다고 12일 공시했다.

계약금은 선행 수수료 1500만달러(163억원)을 시작으로 기술이전 완료시 2000만달러(약 217억원)를 받는다. 개발단계에 따른 마일스톤으로 1억2000만달러(약 1301억원)을 더해 계약음은 총 1억5천500만달러(약 1681억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
계약 상대인 사노피 파스퇴르는 미국과 유럽에 한정해 해당 기술 독점사용권을 보유한다. 계약 기간(로열티 수령 기간)은 발매 후 15년 또는 특허 만료 기간 가운데 더 긴 쪽이 된다.

SK케미칼이 사노피에 수출한 기술은 동물 세포로 독감바이러스를 배양해 백신을 생산하는 세포배양 기술이다. 계란을 사용해 독감백신을 생산하는 기존 방식에 비해 생산기간이 절반 이하로 줄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독감 유행에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SK케미칼은 이 기술을 활용해 2015년 3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2016년에는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상용화했다. 사노피는 해당 기술을 현재 개발 중인 범용 독감백신에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계약은 특별한 행정절차 없이 즉시 발효된다. 기술이전, 제품개발, 임상, 등록, 상업화 실패 시 계약이 종료될 수 있으며 계약 종료에 따른 회사의 위약금 지급 의무사항은 없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