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관 산부인과 교수(맨왼쪽), 산모 손지영씨(가운데), 김이경 소아청소년과(맨오른쪽)

출생년도가 다른 세쌍둥이가 태어나 화제다.
세쌍둥이의 엄마 손지영(35)씨는 지난해 11월 서울대병원에서 첫째 아들 최성현군을 낳고 2개월 뒤 나머지 쌍둥이 두 명을 출산했다. 손씨는 임신 25주만에 '조기양막파수'로 첫째를 조산해야 했다. 나머지 두 아기는 산모 뱃속에서 좀 더 자랄 수 있도록 분만을 늦추는 수술인 '지연간격 분만'을 했다.

지연간격 분만은 서울대병원에서 연간 수술건수가 2~3건 정도로 자주 하는 수술은 아니다. 첫 번째 태아를 출산한 뒤 자궁경부를 봉합하고 필요하면 자궁 수축억제제를 사용해 분만을 지연한다. 담당의사인 전종관 산부인과 교수는 "첫째 출산이 너무 일러 쌍둥이 두 명에게 성장할 시간을 주기 위해 수술을 진행했다"며 "8주 이상의 간격을 두고 지연 분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했다.

첫째 최성현군 생일은 2017년 11월 13일이고 둘째와 셋째는 2018년 1월 8일이다. 세 형제는 각각 25주·33주 동안 산모 뱃속에 있었다.

손씨는 건강을 회복해 퇴원할 예정이다. 세쌍둥이는 신생아중환자실에서 35주를 마저 채우고 부모 품으로 돌아간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