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서 남아 셋 탄생
"첫째 아이 25주 만에 출산… 성장기간 더 주려 지연 분만"

생일이 두 달 정도 차이가 나 출생 연도가 다른 세쌍둥이가 태어났다.

서울대병원은 지난해 11월13일 조산으로 세쌍둥이 중 첫째 아들을 낳은 손지영 씨(35·사진 가운데)가 지난 8일 나머지 두 아들을 무사히 낳았다고 11일 발표했다. 그동안 쌍둥이 생일이 다른 출산은 종종 있었지만 8주 넘게 차이 나는 분만은 국내에서는 처음이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세쌍둥이를 임신한 손씨는 임신 25주 만에 양막이 파열돼 양수가 나오는 증상으로 780g의 첫째(최성현 군)를 정상 주수보다 일찍 낳았다. 의료진은 나머지 두 아이가 산모의 자궁 속에서 가능한 한 오래 머물며 자랄 수 있도록 지연간격 분만을 하기로 결정했다. 첫 아이가 태어난 뒤 자궁경부를 봉합해 나머지 아이들이 나오지 못하도록 하고 수축억제제를 투여해 출산을 늦췄다. 2004년 처음 지연간격 분만을 한 서울대병원에서도 한 해 2~3건 정도 이뤄질 정도로 흔치 않은 사례다. 치료를 담당한 전종관 산부인과 교수는 “첫째 출산이 너무 일러 나머지 쌍둥이들에게 성장할 시간을 주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지난 8일 1.82㎏의 둘째(태명 똘똘이)와 2.04㎏의 셋째(똑똑이)가 건강하게 태어났다. 세 아이는 각각 25주와 33주 동안 엄마 배 속에 있다가 세상 빛을 보게 된 셈이다. 첫째가 태어난 뒤 해가 바뀌면서 이들은 생일뿐 아니라 입학 연도도 달라지게 됐다.

산모인 손씨는 출산 후 건강한 상태로 퇴원을 앞두고 있다. 세쌍둥이는 신생아중환자실에서 35주를 채운 뒤 퇴원할 계획이다. 전 교수는 “새해를 맞아 나머지 쌍둥이들도 건강하게 나와 기쁘다”며 “올 한 해도 많은 아기들이 건강하게 태어나길 바란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