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계 전문기업 한국오므론헬스케어가 가정용 블루투스 전자혈압계 'HEM-7280T(사진)'를 출시했다고 8일 발표했다.

HEM-7280T는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 '오므론 커넥트'와 연동돼, 혈압을 손으로 일일이 기록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준다. 앱을 통해 정확한 혈압 수치와 변화를 한 눈에 볼 수 있어 혈압 관리 및 심뇌혈관 합병증 예측도 돕는다.
또 10분 이내 측정한 3회분의 혈압 평균값을 표시해 준다. 8주 내의 아침과 저녁 평균혈압 확인이 가능하고, 일주일 내 아침 평균혈압이 134/84mmHg 이상이면 '아침 고혈압' 마크를 표시하는 기능도 있다. 측정한 혈압 데이터는 모바일 앱에 모두 저장된다.

'오므론 커넥트' 앱에서는 주간·월간 혈압 추이 및 아침·저녁혈압 변화를 그래프로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저장된 데이터는 가족에게 공유할 수 있고 병원 진료 시에도 활용할 수 있어 관리 및 치료상담에 대한 효율성을 높여준다.

사용자 편의 기능도 강화했다. 백라이트 기능을 갖춘 블랙 액정으로 측정 결과를 보기 쉽고, 측정 도중 움직임 혹은 커프에 문제가 감지될 시 메시지를 표시하여 올바른 자세로 혈압을 측정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이 밖에 정확한 측정을 위한 불규칙 맥파 검출 기능도 탑재했다.

HEM-7280T는 가까운 약국 및 의료기 판매처, 대형마트 또는 주요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15만원.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