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신라젠 올해 첫 참가
빌 게이츠 MS 창업자 기조연설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간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총출동한다.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산업 투자 콘퍼런스인 이 행사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한미약품, 동아에스티, 녹십자, JW중외제약, 크리스탈지노믹스 등이 참가해 투자자 유치에 나선다. 올해는 SK바이오팜과 신라젠 등이 처음 참가해 K바이오의 경쟁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글로벌 금융회사 JP모간이 주최하는 이 행사는 세계 헬스케어 기업 450곳에서 9000여 명이 참가한다. 1983년부터 시작해 올해 36회째다. 헬스케어 분야에서는 최고 권위의 투자 행사인 데다 매년 1월에 열려 그해의 제약바이오산업 트렌드와 유망 기업을 가늠할 수 있는 자리로 평가된다. 참가비를 내고 등록하면 되는 일반적인 콘퍼런스와 달리 이 행사는 JP모간이 초청한 기업만 참가할 수 있다.

올해는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공동대표가 개막일인 8일 기조연설을 한다.
참가 기업들은 콘퍼런스 기간인 11일까지 개별로 투자자를 만나 연구개발 현황과 기술력, 사업 전략을 소개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메인 트랙을 배정받은 데 이어 올해도 기업설명회(IR)를 연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작년 11월 준공한 3공장을 소개하고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수탁생산(CMO) 회사로서의 경쟁력을 부각할 것으로 알려졌다. SK바이오팜은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를 비롯한 파이프라인(신약 후보물질)을 소개하고 공동개발 계획을 발표한다.

올해는 작년 기술수출 성과를 거둔 에스티팜 한올바이오파마 제넥신 등이 참가해 주목된다. 올해 두 번째 초청을 받은 한올바이오파마는 현지에서 파트너사인 미국 로이반트 측과 만나 임상 계획 등 공동개발 방안을 논의한다. 크리스탈지노믹스 브릿지바이오 ABL바이오 등도 글로벌 제약사들과 접촉해 기술수출 기회를 모색할 전망이다.

해마다 참가 기업이 늘면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의 경쟁력이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제2의 한미약품’이 나올지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한미약품은 2015년 이 콘퍼런스에서 당뇨병 신약 후보물질 ‘퀀텀 프로젝트’를 발표한 것이 계기가 돼 5조원 규모의 기술수출 성과를 거뒀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