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본사. 사진=CJ헬스케어 제공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주관하는 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CP) 등급 평가에서 업계 최고 수준인 'AA'를 획득했다고 2일 발표했다.

CJ헬스케어는 2014년 4월 CJ제일제당 제약사업부문으로부터 독립 분사한 이후 같은 해 6월 CP강화를 선포하고 강석희 대표 이하 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준법경영과 정도영업의 정착을 위해 노력했다. 관련 팀을 확대, 개편해 CP 전문성을 강화했다. 자율준수관리자를 중심으로 정기적인 CP교육 및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CP행동강령 선서 및 자율준수 서약을 진행하며 올바른 공정거래 문화를 내재화했다. 매월 CP위원회를 여는 동시에 사내 자율준수 이행 수준을 평가해 우수 직원들에게는 시상하고 규정 위반자에 대해서는 퇴직, 정직, 감급 등 강력한 인사징계를 진행했다.

또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대내외 CP특강을 진행하고 있으며, 매월 전국 사무소를 방문해 공정거래법, 약사법, 공정거래규약, CP가이드라인 등을 교육하고 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