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가 아무리 잘 됐더라도 환자들은 병이 다시 재발할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갖고 살아간다. 최재규 비비비 대표(37·사진)는 건강 관리에 정보기술(IT)를 활용하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스마트폰처럼 휴대하기 간편한 기기로 건강상태를 측정하면 곧바로 데이터가 정리돼 의료진에 실시간으로 공유되는 방식을 통해서다. 치료 이후의 예후를 데이터에 기반해 체계적으로 관리하면 환자가 객관적인 본인의 상태를 알 수 있기 때문에 불안을 덜 수 있고 재발도 막을 수 있다는 아이디어다.

최 대표는 지난달 말 서울 강남 사옥에서 갖은 인터뷰에서 "혈당이나 콜레스테롤 등 기본적인 건강 지표부터 암, 심근경색, 치매 등 질병의 발병 유무까지 간편하게 알 수 있는 스마트 진단키트를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첫 작품은 지난해 11월에 출시한 스마트 진단기기 '엘리마크'다. 엘리마크는 휴대폰과 비슷한 크기로 휴대하기 간편하다. 이용자가 스스로 바늘로 손가락을 찔러 낸 혈액을 엘리마크에 집어 넣으면 바로 만성질환과 관련이 있는 ‘케톤’과 혈당치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측정된 데이터는 자동으로 정리되고 의료진과 공유할 수 있다. 의료진이 받아 본 데이터를 다음 내원 진료 때 활용하는 방식이다. 의료진이 환자에게 원격으로 피드백을 주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원격의료 논란도 피해간다. 올해 상반기에는 중성지방, LDL콜레스테롤 등 4가지 지표를 추가로 측정할 수 있는 '엘리마크 리피드'도 출시한다.

비비비의 핵심 기술은 혈액에서 혈장을 분리하는 기술과 자성입자를 이용한 면역진단 기술이다. 이 기술들을 이용하면 짧은 시간에 정교한 진단이 가능하고, 진단기기의 크기를 줄일 수 있어 '미니' 진단기를 만들 수 있다.

최 대표는 "일반적인 진단기기들은 혈액에서 혈장을 완벽히 분리하지 못해 정확도가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비비비는 혈장을 완전히 분리해 혈장만으로 측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기술들을 적용해 비비비가 공을 들이고 있는 분야는 암 진단이다. 암세포가 배출해내는 단백질 덩어리를 검출하는 방식이다. 만약 혈액 속에서 이 단백질들이 검출되면 몸 안에 암세포가 있다고 볼 수 있다. 올해 출시를 목표로 현재 국내 대학병원들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최 대표는 "피 한 방울로 암세포의 유무를 스크리닝해낼 수 있다"며 "항암 치료를 받은 환자들이 재발 유무를 확인하고 예후를 관리할 때 유용할 것"이라고 했다. 심근경색과 치매의 위험을 측정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들도 확보해 놓고 진단기기를 개발하고 있다.

KAIST 전자공학과를 나온 최 대표가 대학 졸업 후 걸어온 길은 오로지 의료기기 분야였다. 의료기기와의 인연은 2000년 병역특례로 입사한 의료기기 벤처기업 올메디쿠스가 시작이었다. 그는 올메디쿠스에서 의료기기 개발을 담당했다. 병역특례를 마치고 새로운 도전을 했다.

2005년 같이 일하던 선배와 함께 세라젬 메디시스라는 의료기기 벤처기업을 공동 창업했다. 최 대표는 2014년 독립해 비비비를 창업하기 전까지 세라젬 메디시스에서 9년간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일했다. 휴빗은 2015년 녹십자에 매각돼 녹십자메디스라는 이름으로 자회사가 됐다.

최 대표가 비비비를 설립한 것은 IT를 접목한 의료기기를 본격적으로 개발하고 싶어서였다. 최 대표는 "18년째 의료기기 분야에 몸을 담고 있지만 아직 이 분야에서의 IT 활용 성과는 보잘 것 없다"며 "그만큼 앞으로 열릴 시장이 무궁무진하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비비비의 주요 고객은 병원이나 의료기기업체들이다. 병원들은 환자들의 예후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싶어하고 의료기기업체들은 비비비의 원천기술을 활용하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첫 매출 15억원은 2015년에 나왔다. 진단기기를 만드는 녹십자MS에 병원용 진단기기 공급계약 체결하면서였다. 지난해 4월에는 의료기기 전문업체 필로시스에 병원용 혈당 진단기기 관련 기술이전을 하면서 6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최 대표는 "엘리마크가 시장에서 인정을 받고 암 진단기기도 출시되면 올해 매출액은 140억원가량까지 뛸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