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입찰 통해 용역업체 선정…2020년 발사 예정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2020년 발사 예정인 한국 시험용 달 궤도선(Korea Pathfinder Lunar Orbiter·KPLO)의 발사용역 업체로 미국의 스페이스엑스(SpaceX) 사를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스페이스엑스가 보유한 발사체는 '팰컨 9'이다.

70m 길이에 549t의 중량이다.

1·2단 액체 추진 엔진을 갖췄다.

발사장은 미국 플로리다 주 케이프캐너배럴 공군기지가 될 전망이다.

시험용 달 궤도선 발사용역 업체 공개 입찰에는 인도의 앤트릭스 사도 참여했다.

항우연 측은 평가를 통해 스페이스엑스 사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서 협상을 통해 지난 15일 최종 계약을 했다.

항우연은 1단계 달 탐사 사업(2016∼2020년)에서 미 항공우주국(NASA)과의 국제협력을 통해 시험용 달 궤도선 개발과 운용을 맡는다.

이를 바탕으로 달 궤도선·착륙선 설계 및 핵심기술, 심우주통신지상국 구축, 달 탐사임무 탑재체 개발, 우주인터넷, 우주항행 및 항법 기술 등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국 시험용 달 궤도선은 550㎏급이다.
국내 개발 탑재체 5기(고해상도 카메라·광시야 편광 카메라·달 감마선 분광기·달 자기장 측정기·우주인터넷)와 NASA 개발 탑재체 1기(섀도 카메라) 등이 장착된다.

시험용 달 궤도선은 발사 후 자체 추진시스템으로 달 궤도에 진입한 후 달 극궤도를 돌며 고해상도 영상·관측자료를 지구로 전송한다.

NASA는 심우주지상국을 이용해 달 궤도선이 성공적으로 운영되는데 필요한 통신·추적·항법 등을 지원한다.

항우연 관계자는 "시험용 달 궤도선은 지난 9월 시스템 예비설계검토를 마치고서 상세설계를 진행 중"이라며 "통합전기기능시험, 구조모델 검증 시험, 비행모델 총조립·시험을 성공적으로 거치면 2020년에 예정대로 발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