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제약은 뉴라클사이언스와 지난 1일 고려대학교 자연계캠퍼스 산학관에서 포괄적 업무 협조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이연제약 제공

이연제약(20,950600 -2.78%)(대표 정순옥·유용환)은 치매치료제 개발 업체 뉴라클사이언스(대표 김봉철)와 포괄적 업무 협조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4일 발표했다.
이연제약 관계자는 "협력사로서 사업협력을 위한 포괄적인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며 "뉴라클사이언스에 대한 지분투자를 시작으로 공동투자에 의한 차세대 유전자 치료제 개발 및 합작법인 설립까지 염두에 두고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라클사이언스는 알츠하이머병을 포함한 퇴행성 뇌질환 항체 치료제를 개발 중인 전문기업이다. 성재영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의 '손상된 신경조직에서 분비되는 새로운 약물 타겟에 대한 연구 성과와 관련 특허'를 기술이전 받아 2015년 10월 설립됐다.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및 산업통상자원부의 과제에 선정된 바 있다.

뉴라클사이언스는 쿼드자산운용 등으로부터 현재까지 확보한 투자금을 활용해 퇴행성 뇌질환 동물모델에서의 치료 가능성을 확인했다. 최근 증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공정 개발과 전임상을 완료했다. 2020년에는 글로벌 임상 시험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