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첫 도입 후 단일 병원으로는 국내 처음

삼성서울병원(원장 권오정)이 단일 병원으로는 국내 처음 감마나이프 방사선수술 1만건을 달성했다고 17일 발표했다.

감마나이프수술은 높은 에너지의 감마선을 뇌 병변 부위에만 집중적으로 쪼여 피부절개 없이 수술과 같은 치료 효과를 내는 방사선수술 치료법이다. 뇌종양, 동정맥 기형, 삼차 신경통 등 다양한 신경외과 질환에 활용된다.

병원은 2001년 12월 감마나이프를 도입한 뒤 16년 만에 방사선수술 1만건을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최신 감마나이프 장비인 아이콘 모델을 국내 처음 도입해 2대의 감마나이프 장비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부터 감마나이프 공급사인 엘렉타사와 협약을 맺고 아시아 지역 첫 국제 감마나이프 교육센터를 운영하며 국내외 의료진 교육을 맡고 있다.

이정일 감마나이프센터장(신경외과 교수)은 "감마나이프 방사선 수술 1만건 달성은 우리 센터만의 업적이 아니라 신경외과, 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등 여러 임상 분야가 협진한 결과"라고 밝혔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