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차병원이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을 확장 운영한다. 전명화 간호차장(왼쪽부터), 이화영 의료기획실장, 이경진 PI실장, 김태웅 행정부원장, 윤태기 강남차병원장, 차동현 진료부원장, 전지현 소아청소년과장, 박은주 병동 수간호사가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강남 차병원(설립자 차광렬)이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을 확장 운영한다.

병원은 이달부터 본관 2층 병동에 40병동을 확장해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을 총 84병상으로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이 병원은 2016년 11월부터 본관 5층 병동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를 위한 44병상을 운영해왔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전담 간호사가 24시간 동안 환자에게 간호와 간병을 동시에 제공하는 서비스다. 전문간호인력이 투입돼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간병비 부담도 줄일 수 있어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강남 차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은 의료 사각지대가 없도록 중앙 간호사실 외 별도로 간호사실을 추가 설치해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팀간호체계를 구축했다. 상담실 신설, 휴게실 보안 등 시설 전반을 재정비해 입원 서비스의 질을 높였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