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찬 "명절음식 구매 전년比 85% 증가"
온 가족이 모여 명절 차례상을 준비하는 대신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으로 명절 음식을 준비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9일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에 따르면 모바일 반찬가게 ‘배민찬’의 설날 기획전 음식 주문량이 작년 추석 기획전에 비해 85%가량 증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음식 품질이 좋아지고, 새벽배송 및 콜드체인 시스템 등 배송 기술이 개선돼 소비자의 신뢰도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배달의민족 자매 서비스인 모바일 반찬가게 ‘배민찬’의 설날 음식 기획전

‘차례 상차림’ 세트의 경우 주문량이 작년 추석 때보다 2배가량 증가했다. 전이나 고기찜 등 대표적인 명절 음식을 묶은 소량 세트나 단품 요리의 인기가 높다.

홀로 명절을 보내는 ‘1인 가구’의 구매도 늘어나고 있다. 1~2인용 설날 음식세트의 주문량은 작년 추석 대비 150% 증가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설날 음식 기획전에는 모둠전, 갈비찜, 삼색나물, 잡채 등 147종의 음식이 준비돼 있다"며 "집밥의완성, 셰프찬, 맑을담, 남도애꽃, 마더앤찬, 리쿡54, 담미 등 19개 브랜드가 참여했다"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IT과학부 엣지팀장(스타트업, IT기기 리뷰 전문 취재팀장)입니다. 독자 여러분께 도움이 되는 기사를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