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개인 간) 대출기업 8퍼센트가 6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


8퍼센트는 DSC인베스트먼트를 포함한 3개사로부터 총 60억 원의 신규 지분 투자를 받았다고 10일 발표했다. 8퍼센트는 해당 투자 금액으로 신용평가모형 연구개발과 뱅킹 시스템 고도화에 나설 예정이다.


이를 위한 인재 채용도 진행한다. 8퍼센트는 최근 △프로덕트 디자이너 △뱅킹 관리자 △금융 시스템 기획 △개발자 △사업개발 △인사팀장 △채권관리 △서비스기획 등 8개 직군의 신규 채용에 나섰다.

투자 참여사들은 2014년 11월 설립 이후 꾸준하게 축적해 온 8퍼센트의 사업운영 능력과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8퍼센트 관계자는 "꾸준한 기술금융(핀테크) 개발을 통해 견조하게 실적을 쌓아간 점이 투자사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8퍼센트는 지난 9월에 P2P대출 상품 발행 1만 호를 돌파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DSC인베스트먼트 이한별 수석팀장은 "미래 기술인 AI(인공지능)가 바꿔나갈 대표적인 산업 중 하나가 대출 분야"라며 "8퍼센트가 AI를 통해 보다 혁신적인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효진 8퍼센트 대표는 "앞으로도 뛰어난 기술력을 기반으로 대출자와 투자자가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스타트업과 가상화폐, 과학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