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리포트

팝업스토어 중개 스타트업 - 스위트스팟

건물 복도·로비 유휴공간 빌려
1~2주 임시매장으로 임대

서울·경기 빌딩 200곳 공간확보
르노삼성 등 고객사만 250여곳

공간마다 센서 달아 유동인구 측정
데이터기반 마케팅까지 대행서비스

성장성 인정받아 75억 투자 유치
홍콩재벌이 먼저 찾아와 제의도

책상 3~4개가 간신히 들어가는 작은 공간을 빌려준다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 있다. 이 업체의 이름은 ‘딱 맞는 곳’을 의미하는 스위트스팟. 건물 복도나 로비에 남는 자투리 공간을 임대하는 사업 모델로 매달 5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고 있다. 스와로브스키, 르노삼성을 비롯한 250여 개 기업이 이 회사의 고객사다. 모두 ‘팝업스토어(임시매장)’를 세울 때 이 회사를 이용한다.

지난주 서울 역삼동 스위트스팟 본사에서 만난 김정수 대표(사진)는 “스위트스팟은 건물주와 유통업체가 서로 ‘윈윈’할 수 있게 최적의 팝업스토어 공간을 중개해준다”며 “공간 중개부터 지역별 빅데이터 기반 마케팅까지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작지만 큰 ‘팝업스토어 시장’

스위트스팟은 팝업스토어 공간 임대라는 틈새시장을 공략했다. 임시로 운영하는 팝업스토어는 몇 년 전부터 주요 유통업체들의 홍보·마케팅 수단으로 각광받았다. 그러나 1~2주 정도만 열리는 팝업스토어 특성상 계약 변경이 잦다는 문제가 있었다. 건물주로서는 매번 임차인이 바뀌는 팝업스토어를 관리하기가 까다롭다. 유통업체들도 홍보하려는 상품과 공간의 유동인구·상권 등이 적합한지 매번 따져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김 대표는 이런 불편을 해소해주는 중개 서비스에 착안했다. 기업과 건물주 모두 스위트스팟과 거래하면 돼 매번 임대 계약서를 새롭게 쓸 필요가 없다. 현재 서울스퀘어, 센터원, 여의도 IFC몰 등 서울·경기 지역 주요 빌딩에서 200개 이상의 팝업스토어 공간을 확보했다. 팝업스토어를 열고 싶은 업체는 간편히 스위트스팟에서 열고 싶은 위치만 검색하면 된다. 김 대표는 “대형 빌딩뿐만 아니라 휴게소나 대학교 내 공간도 빌려주고 있다”며 “홍콩 유명 쇼핑몰인 K11과 계약을 맺고 해외 사업도 하고 있다”고 했다.

스위트스팟이 내세우는 또 다른 장점은 데이터에 기반한 마케팅이다. 팝업스토어 공간마다 레이저 센서를 설치해 유동인구를 측정한다. 매출 데이터는 팝업스토어 매장에 보급하는 자체 결제 솔루션으로 수집한다. 체계적인 데이터 수집이 가능해 이를 바탕으로 공간 추천부터 마케팅 대행까지 해낸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일부 팝업스토어는 데이터를 잘 활용해 하루 매출 1억원을 올리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홍콩 재벌이 먼저 투자 제안해

김 대표는 창업 전 다양한 외국계 자산운용사를 거친 부동산전문 펀드매니저였다. 그런 그가 창업에 관심이 생긴 계기는 영국의 팝업스토어 중개 스타트업 ‘어피어히어’를 우연히 접하면서부터다. 어피어히어는 점포 공간 공유, 팝업스토어 중개의 ‘원조’로 불리는 업체다. 2013년 영국에서 시작해 창업한 지 5년 만에 누적 투자금 2억달러(약 2200억원)를 넘기며 빠르게 성장했다.

그는 “한국에서도 비슷한 사업이 뜰 수 있다고 생각해 미리 뛰어들기로 했다”며 “부동산업계에서 쌓은 경험이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김 대표에겐 사업 초창기 날개를 달아준 특별한 인연이 있다. 홍콩 부동산 재벌 뉴월드그룹의 애드리언 청 부회장이다. 청 부회장은 지난해 7월 스위트스팟에 개인 자격으로 수억원을 투자했다. 평소 한국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직접 한국까지 날아와 투자하겠다고 제안했다. 보통의 기업이라면 쌍수를 들고 환영할 일이지만 청 부회장을 몰랐던 김 대표는 수상쩍게 여겨 투자 제안을 거절했다. 수모를 당한 청 부회장이 홍콩으로 초대해 ‘진짜’ 애드리언 청임을 확인시켜준 뒤에야 김 대표는 투자를 받아들였다. 김 대표는 “처음엔 단순히 주얼리 브랜드를 하는 사업가인 줄만 알았다”며 “홍콩 사업을 시작한 것도 청 부회장의 지원 덕분”이라고 했다.

스위트스팟은 성장성을 인정받아 알토스벤처스, 산업은행, DS자산운용 등으로부터 총 75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회사는 투자금을 바탕으로 데이터 분석 역량을 확보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인원도 현재 25명 수준에서 80명까지 3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김 대표는 “데이터 분석과 마케팅을 중심으로 인력을 확충할 것”이라며 “올해 말까지 월 매출 1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엣지팀에서 스타트업과 IT 기기 리뷰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