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으로 필요한 물건 요청하면 대신 견적 받아줘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을 지원하는 액셀러레이터 매쉬업엔젤스(대표파트너 이택경)가 식당용 집기의 가격을 비교하는 플랫폼 업체 놈놈놈(대표 이경진)에 시드투자했다. 시드투자는 스타트업 창업 초기에 자금을 집어 넣는 것을 말한다. 사업이 정상궤도에 올라 수익을 내거나 다른 투자를 받을 때까지 버티도록 하는 게 목적이다.

놈놈놈이 운영하고 있는 ‘황학동온라인’은 주방 집기 구매에 어려움을 느끼는 창업자들을 겨냥했다. 온라인으로 필요한 품목과 규격을 요청하면 판매 업체들로부터 신품과 중고품 견적서를 받아준다. 발품을 팔지 않더라도 식당용 집기를 저렴하게 살 수 있다는 설명이다.
주방 집기 판매사에도 도움이 된다. 보유 품목을 플랫폼에 등록해 놓는 것만으로 영업이 가능하다. 황학동온라인의 주력 품목은 싱크대, 그릇, 가구, 냉장고, 커피머신 등이다. 이경진 대표는“주방 인테리어, 식자재 공급 등 요식업 창업 전반에 걸친 컨설팅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쉬업엔젤스는 모바일 명함 서비스 리멤버(드라마앤컴퍼니), 인테리어 정보 및 구매 플랫폼 오늘의 집(버킷플레이스) 등 60개 기업에 투자한 액셀러레이터다. 다음커뮤니케이션즈 창업자인 이택경 대표가 이 회사를 이끌고 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에서 스타트업과 과학을 담당하는 송형석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