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육성 전문업체 엘솔컴퍼니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 100억원을 달성했다고 9일 발표했다.

엘솔컴퍼니는 자체브랜드(PB) 상품 매출과 새롭게 출시한 플랫폼 서비스가 실적을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엘솔컴퍼니는 지난 4월 PB 상품 ‘난이거’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다양한 소비자의 생활습관 맞춰 필요한 영양소를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건강기능식품이다.

엘솔컴퍼니는 기업 간 거래(B2B) 사업 강화를 위한 ‘프로젝트 레디’의 일환으로 ‘레디토’와 ‘레딩크’ 서비스를 선보였다. 레디토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유명인 또는 일반인을 이용한 제휴 마케팅 플랫폼이다. 레딩크는 스타트업을 위한 멘토링 시스템이다. 이 회사는 ‘리탭’이라는 건강용품 전문 쇼핑몰도 지난 5월 시작했다.
엘솔컴퍼니는 올해 PB브랜드를 18개로 늘리고 자체 커머스 사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리뷰 플랫폼, 재능 공유 플랫폼, 개인 간 거래(P2P) 플랫폼 등을 추가 열 계획이다

최준호 엘솔컴퍼니 대표는 “오는 2020년까지 웰니스 분야에서 1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코스닥 상장도 이루겠다”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엣지팀에서 스타트업과 IT 기기 리뷰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