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창업 지원 단체 타이드인스티튜트는 오는 14일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 세운홀에서 ‘2018 코리아글로벌임팩트챌린지’ 행사를 열고 미국 싱귤래리티 대학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육성 프로그램에 참가할 인재를 선발한다고 밝혔다.

2018 코리아글로벌임팩트챌린지는 자원 및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싱귤래리티 대학이 주최하고 타이드인스티튜트가 주관하는 행사다. 싱귤래리티 대학은 ‘특이점 이론’으로 유명한 미래학자 레이 커즈와일이 2008년 세운 교육기관이다. 예선을 거쳐 올라온 10개의 스타트업 팀 중 2팀을 최종 우승자로 선발한다.

우승한 두 팀에는 싱귤래리티 대학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와 장학금 전액이 주어진다. 육성 프로그램은 총 10주 동안 진행하며 단계별 창업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이번 행사에는 이혜숙 이화여대 명예교수와 싱귤래리티대 다르미슈타 루드 교수, 박종하 한국소프트웨어기술진흥협회(KOSTA) 전문위원이 참가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황동호 타이드인스티튜트 대표는 “이번 2018 코리아글로벌임팩트챌린지는 싱귤래리티대가 한국에서 스타트업을 모집하는 첫 행사”라며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엣지팀에서 스타트업과 IT 기기 리뷰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