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JYJ), 아스트로, EXID 등 메이크스타 프로젝트 참여
실리콘밸리 기반 벤처캐피털(VC) 알토스벤처스가 K팝 콘텐츠 제작·유통 플랫폼 업체 메이크스타에 40억원을 투자했다고 11일 밝혔다.


메이크스타는 K팝 기획사와 공동으로 음반, 콘서트, 영화, 드라마 등 문화 콘텐츠를 제작하고 유통하는 회사다. 세계 팬들을 위해 아티스트와 특별한 추억을 쌓으며 직접 교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

2015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메이크스타는 현재까지 총 매출의 70% 이상을 해외에서 냈다. 북미, 유럽, 일본, 동남아시아 등지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지금까지 메이크스타 프로젝트에 참여한 아티스트는 김준수(JYJ)를 비롯해 아스트로, EXID, 나인뮤지스, B.A.P, 24K 등이 있다. 화보집, 굿즈, 앨범 제작 등을 했다.

김재면 메이크스타 대표는 “글로벌 팬들이 스타들과 직접 소통하고 즐길 수 있는 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K팝뿐만 아니라 드라마와 영화 등 다양한 한류 콘텐츠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은 알토스벤처스 수석심사역은 “메이크스타는 해외 팬들이 직접 참여해 스타와 함께 프로젝트를 개발하고 기획함으로써 K팝을 즐기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냈다”며 “특별한 마케팅 없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입소문만으로 다양한 글로벌 팬들을 확보하고 빠르게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고 있는 점에 주목해 투자했다”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IT과학부 엣지팀장(스타트업, IT기기 리뷰 전문 취재팀장)입니다. 독자 여러분께 도움이 되는 기사를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