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전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마인즈랩은 기업 맞춤형 챗봇(채팅로봇) 서비스 ‘마음 챗봇’의 새 버전을 공개했다고 11일 밝혔다.

마인즈랩이 공개한 '마음 챗봇' 서비스 사용 예시 화면. 마인즈랩 제공

마음 챗봇은 4가지 챗봇으로 구성됐다. 할인 행사‧신제품 등을 안내하는 회사 소개용 챗봇 ‘설리’, 회사 내 정보를 제공하는 인사총무용 챗봇 ‘조이’, 지식 백과 챗봇 '노아', 유아교육 전용 챗봇 ‘미니’ 등이다.

마인즈랩은 상담 통로를 다양하게 쓸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편했다. 일반 PC뿐만 아니라 카카오톡, 페이스북 메신저, 라인 등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신저에서도 챗봇을 사용할 수 있다. AI 스피커나 로봇과 같은 다양한 스마트 디바이스와 연동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아졌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마인즈랩은 마음 챗봇 새 버전 출시와 함께 실제 상담원과의 실시간 채팅이 결합된 챗봇 서비스, 콜센터 연동 챗봇 서비스 등 다양한 형태의 고객센터 사업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하영 마인즈랩 챗봇 팀장은 “필요한 정보를 정확하게 제공할 수 있으면서 안정적인 성능을 낼 수 있는 챗봇을 구현하는 데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엣지팀에서 스타트업과 IT 기기 리뷰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