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 정보공유 플랫폼 ‘오늘의집’ 운영사 버킷플레이스는 인테리어 제품 온라인 스토어의 누적 거래액이 30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오늘의집은 인테리어에 관한 각종 정보를 사용자들이 직접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현재 15만 장이 넘는 일반인과 전문가의 인테리어 사진 자료를 보유하고 있으며, 각종 실내용 가구·인테리어 관련 전문 콘텐츠도 발행하고 있다.

오늘의집은 2016년 7월 인테리어 제품 온라인 스토어를 개설하고 1년 뒤 누적 거래액 10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 1월 누적 거래액 200억원을 넘기고 3개월 뒤 30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말까지 누적 거래액은 500억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승재 버킷플레이스 대표는 "고객들이 쉽게 집을 꾸밀 수 있도록 온라인 스토어와 인테리어 관련 전문 콘텐츠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엣지팀에서 스타트업과 IT 기기 리뷰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