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숙박업소 가전·조명 제어… 수건·비누 등 비품 요청도
숙박예약 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은 사물인터넷(IoT) 전문업체 인더코어비즈니스플랫폼과 ‘스마트 객실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최치영 호텔여기어때 이사(왼쪽)와 한현석 인더코어 대표가 스마트 객실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위드이노베이션 제공

인더코어는 그랜드앰배서더 서울 풀만호텔 등 국내 특급호텔에 스마트 객실 서비스를 구현한 업체다. 이 기능을 위드이노베이션의 오프라인 호텔인 ‘호텔 여기어때’에도 적용하기로 했다.

스마트 객실에서는 투숙객이 스마트폰으로 TV, 에어컨, 커튼, 조명 등을 제어하고 관리자에게 수건, 비누 등 비품을 요청할 수 있다. 앱을 따로 설치할 필요 없이 객실에 붙어 있는 QR코드로 접속할 수 있으며, 숙박업소들도 별도 장비를 설치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는 설명이다.

호텔 여기어때는 직영·가맹 등의 방식으로 전국에 15개가 운영 중이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스마트 객실을 적용한 호텔은 서비스를 크게 개선하는 것은 물론 IoT를 활용한 공실 온도제어 등으로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스타트업·인터넷·게임업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