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자 스마트폰에 신용카드 대기만 하면 결제

근접무선통신(NFC) 결제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한국NFC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안드로이드 8.0’ 업데이트로 대부분의 갤럭시폰에서 ‘NFC 간편결제’가 가능해졌다고 17일 밝혔다.

NFC 간편결제는 판매자 등이 결제 단말기 없이도 스마트폰만으로 신용카드 결제와 삼성페이 등 간편결제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번 갤럭시폰 업데이트로 국내에서 발급된 1억 2000만여 장의 후불교통 방식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등에서 NFC 간편결제를 쓸 수 있게 됐다.

한국NFC에 따르면 NFC 간편결제를 이용할 수 있는 ‘페이앱’ 가맹점은 7만 곳에 달한다. 페이앱은 스마트폰만으로 카드 단말기를 대신해 삼성페이나 신용카드 결제를 받을 수 있는 판매자용 앱이다. 일평균 거래액은 16억원 규모다.
일반 소비자들은 인터파크 등 모바일 쇼핑몰에서 후불교통카드 기능을 갖고 있는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별도의 등록 절차 없이 자신의 스마트폰에 터치하는 방식으로 손쉽게 결제할 수 있다.

황승익 한국NFC 대표는 “NFC 간편결제는 PC나 스마트폰에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하거나 금융 정보를 입력할 필요가 없어 보안성이 뛰어나다”며 “카드 터치 후 비밀번호 두 자리만 입력하면 되는 간편함으로 주목받았으나 그동안 갤럭시폰에서 지원이 안돼 서비스 확산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NFC는 앞으로 방문판매업자, 1인 기업, 노점 등을 대상으로 페이앱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신용카드를 이용한 간편 본인인증서비스에 대한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스마트폰에 신용카드만 갖다 대면 본인인증이 이뤄지는 온오〮프라인 본인인증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실리콘밸리 특파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