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예약 솔루션 스타트업 와드에 간편결제 등 제휴키로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를 운영하는 NHN페이코는 스타트업 와드에 5억원을 투자했다고 13일 밝혔다.

와드는 NHN페이코의 모기업인 NHN엔터테인먼트와 네이버, 카카오 등 주요 정보기술(IT) 기업 출신 인력이 뭉쳐 2016년 12월 설립한 업체다. 식당예약·고객관리 솔루션 ‘테이블노트’(로고)를 운영 중이다. 테이블노트는 손님의 예약 정보를 수기로 장부에 적을 필요 없이 아이패드로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전화가 오면 발신자의 이름, 최근 방문일, 선호 음식 등을 알려주고 예약 확정, 변경, 취소 등의 정보를 카카오톡과 문자메시지로 발송하는 등의 기능을 담았다.
용태순 와드 대표는 “매월 가맹점 수가 늘고 있는 가운데 NHN페이코의 투자로 더 빠른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포스(POS) 연동 등 기능을 강화해 완성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NHN페이코는 테이블노트와 제휴해 페이코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스타트업·인터넷·게임업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