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랩(Grab) 5주년 행사 / 사진=그랩 제공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공유업체인 그랩(Grab)이 일본 카드회사인 크레디트세존과 제휴해 모바일 금융 시장에 진출한다.

14일 외신에 따르면 그랩은 크레디트세존과의 합작투자회사인 그랩파이낸셜서비스아시아를 설립했다. 그랩은 우선 자사에 등록된 운전사와 휴대폰 판매업체 등을 대상으로 소액 대출을 제공하고 보험 등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 같은 움직임은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텐센트의 모바일 결제 시스템 위챗페이와 알리바바의 결제 앱 알리페이의 동남아 진출을 견제하는 의미로 해석된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지역은 은행이나 금융 서비스 계좌가 없는 인구가 2억6000만 명에 달한다. 전체 인구(6억4000만명)의 40% 수준이다.

그랩 관계자는 “우리 지역 내의 많은 이들은 새 집을 사거나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대출을 받을 길이 막혀 있다”며 “그랩은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랩은 동남아 8개국 180여 개 도시에서 차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랩에 등록된 운전자 수는 26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동남아 시장을 놓고 그랩과 경쟁해 온 미국 차량공유업체 우버가 동남아 사업 부문을 그랩에 매각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랩은 동남아 최대 시장인 인도네시아에서 현지 오토바이 기반 차량공유서비스인 고젝(Go-jek)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구글과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홀딩스는 작년 말 보고서에서 500억달러(약 53조원)로 추산되는 동남아 인터넷 경제 규모가 2025년까지 2000억달러(약 213조원)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IT과학부 엣지팀장(스타트업, IT기기 리뷰 전문 취재팀장)입니다. 독자 여러분께 도움이 되는 기사를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