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인테리어 전문 스타트업

'이사모아' 매칭 알고리즘 분석
이용자에게 최적의 업체 제안

'짐싸' 기사면접·삼진아웃제 도입
1인 가구에 안심 서비스 제공

인테리어 중개 서비스 '집닥'
단계별 대금 지급해 안심 시공
3년 하자보수 보증까지 가능

'오늘의집' 인테리어 공유·구매

벤디츠 '이사모아'(왼쪽부터), 버킷플레이스 '오늘의집', 1인가구 이사 앱 '짐싸'.

대학생 A씨는 최근 새 집으로 이사했다. 그가 이사업체로부터 처음 받은 견적은 50만원. 가격이 저렴하다며 좋아했지만, 실제 현장에서 업체가 요구한 금액은 70만원이었다. 예상보다 짐이 많다며 갑자기 차량을 늘려 추가 금액을 붙인 것이다. A씨는 당황했지만 이사를 미룰 수 없어 울며 겨자 먹기로 비용을 냈다.

이사 수요가 몰리는 봄철에는 A씨처럼 피해를 보는 사례가 늘어난다. 이사업체가 일감을 떠넘겨 엉뚱한 곳이 오기도 한다. 업체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은 탓이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근 다양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 나서고 있다.

◆빅데이터로 이사 비용 줄인다

O2O(온·오프라인 연계) 물류업체 벤디츠는 앱(응용프로그램)으로 이사 견적을 비교할 수 있는 ‘이사모아’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사모아와 제휴한 업체는 1300여 곳에 달하며 지금까지 성사된 이사 건수는 10만 건이 넘는다.

이사모아 서비스의 장점은 ‘매칭 알고리즘’이다. 이사 종류와 거리 등 정보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최적의 업체를 추천해준다. 매칭 시스템으로 비용도 줄였다. 가령 서울에서 부산으로 이사하면 일반적으로 이사업체는 다시 서울로 돌아오는 비용도 포함해 청구한다. 하지만 이사모아는 이 경우 부산 지역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다른 짐을 해당 이사업체에 일감으로 준다. 이 때문에 소비자는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는 비용만 내면 된다. 이 같은 방식으로 평균 이사 비용을 14만원가량 줄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벤디츠는 지난 1월 소형화물 운반 서비스 ‘센디’도 출시했다. 선현국 벤디츠 대표는 “그동안 10만 건에 달하는 이사를 매칭하면서 알고리즘을 개선해 왔다”며 “이사모아와 센디를 통해 통합 물류 플랫폼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1인 가구에 초점을 맞춘 이사 전문 스타트업도 있다. 이사 중개 스타트업 ‘짐싸’는 소비자가 간단한 이사 정보를 입력하고 견적을 신청하면 앱으로 업체별 가격 정보를 비교해준다. 소비자가 업체를 선정해 예약까지 앱에서 한 번에 할 수 있다. 짐싸는 ‘기사 안심 확인제’를 도입해 모든 용달 기사를 면접을 거쳐 선발하고 있다. 기사 정보는 소비자에게 공개한다.

또 ‘기사 삼진아웃제’를 도입해 금지 행위가 세 번 이상 적발되면 기사를 자동으로 퇴출한다. 한성배 짐싸 대표는 “300명에 달하는 용달 기사를 모두 인터뷰해 선발했다”며 “저가 경쟁보다는 안심 서비스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깜깜이’ 인테리어 비용도 한눈에

집안 인테리어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업체별로 가격이 달라 소비자가 발품을 파는 일이 잦다. 인테리어 중개업체 집닥은 이 같은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나선 스타트업이다. 앱에서 지역, 시공 종류, 시공 규모 등을 입력하면 2~3곳의 업체로부터 무료 방문 견적을 받을 수 있다.
집닥은 ‘안심 시공’에 초점을 맞췄다. 업체가 돈을 받고 공사 중 잠적하는 사태를 막기 위해 시공 단계별로 대금을 지급하는 ‘에스크로 서비스’를 도입했다. 또 사후관리(AS) 보증서를 발급해 최대 3년간 하자보수를 지원한다. 집닥은 업계 최초로 3년 AS를 도입해 이를 대중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테리어 정보 공유업체 버킷플레이스는 ‘오늘의집’이라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사용자가 직접 올린 가구 정보나 인테리어 팁, 후기 등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오늘의집은 정보 공유뿐만 아니라 소비자가 직접 인테리어 용품을 구매할 수 있는 전자상거래 기능도 갖추고 있다. 가구, 조명기기, 블라인드 등 다양한 인테리어 제품을 판매한다. 류승완 버킷플레이스 사업본부장은 “오늘의집에서 구매할 수 있는 인테리어 제품은 4만 개에 달한다”며 “방문, 블라인드 등 소비자가 직접 설치하기 어려운 인테리어 제품의 시공 비용을 비교하는 시스템도 곧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스타트업 관련 기사는 ‘엣지’를 참조하세요
한국경제신문 엣지팀에서 스타트업과 IT 기기 리뷰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