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포, 회원사 200개→1000개로
공유경제·푸드테크 협회도 출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들이 업계 목소리를 대변하는 단체를 잇달아 설립하고 몸집 불리기에 나섰다. 좀처럼 해소되지 않는 규제 문제를 풀기 위해선 ‘조직화’가 필요하다는 현실적인 판단이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코리아스타트업포럼(코스포)은 올 상반기 사단법인 전환을 마치고, 약 200개인 회원사를 1000개까지 늘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계기로 규제 개혁, 산업 생태계 조성 등 업계 현안에 더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2016년 9월 발족한 이 단체에는 우아한형제들, 비네이티브, 한국NFC, 이음 등 국내 주요 스타트업이 대거 소속돼 있다.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전문위원은 “기존 회원사들에 신규 회원사 유치를 독려하며 확장을 추진 중”이라고 했다.

메쉬코리아, 모두의주차장, 풀러스 등 공유경제 관련 스타트업 28개가 참여한 한국공유경제협회도 지난달 30일 창립총회를 열고 활동을 시작했다. 식신, 얍컴퍼니, 씨앤티테크 등 푸드테크(식품기술) 업체들이 뭉친 한국푸드테크협회는 지난해 7월 출범 이후 회원사를 70여 개까지 늘렸다.

비바리퍼블리카, 렌딧, 테라펀딩 등 핀테크(금융기술)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결성된 한국P2P금융협회와 한국핀테크산업협회도 설립 2~3년 만에 200개 안팎의 회원사를 확보했다. 이들 협회는 기존 사업자와의 마찰, 위법 논란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들의 상황을 정부와 국회에 전달하는 창구로 자리매김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푸드테크업계는 식품위생법 축산물위생관리법 물류운송법 등으로 분산된 복잡한 규제를 재정비하고 푸드테크산업진흥법을 제정하는 것이 목표다. 핀테크업계에는 금융위원회가 내놓은 ‘P2P 금융 가이드라인’과 같은 민감한 규제가 산적해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스타트업·인터넷·게임업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