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성적, 전용 74㎡에서 우수한 경우 많아
한화건설, 단지 내 74㎡ 비중 더 높이기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용 74㎡, 즉 29~30평 아파트가 각광받고 있다. 국민주택이라고 불리는 전용 84㎡의 서비스 공간이 넓어지면서 방이 5개까지 늘어나면서 대형에 가까워지고 있다. 오히려 전용 74㎡가 예전 84㎡와 같이 방 3개의 실속 있는 평면으로 자리잡고 있다. 분양가 또한 10㎡가 줄다보니 부담이 적어졌다.

틈새평면에서 대세평면으로 자리잡고 있는 74㎡는 최근 청약시장에서도 인기몰이중이다. 지역도 특별이 가리지 않는다. 대우건설이 지난 1월 강원 춘천 온의동 일원에서 공급한 ‘춘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도 이러한 경우다. 전용면적 74㎡A형의 30가구 모집에 450명이 접수해 최고 청약 경쟁률인 15대 1을 기록했다. 인천시 계양구에서 선보인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도 틈새평면인 전용면적 74㎡가 당해지역 1순위에서 마감했다.

때문에 일부 건설사들은 74㎡를 주력으로 배치하고 있다. 한화건설(대표 최광호)은 내달 경기 용인 동천동에서 분양하는 '수지 동천 꿈에그린'에 전용 84㎡ 보다 74㎡를 더 많이 구성했다.아파트 293가구와 오피스텔 207실로 구성되는 이 단지는 아파트의 경우 전용 74㎡가 148가구이며, 전용 84㎡는 145가구다.

한화건설이 분양 예정인 '수지 동천 꿈에그린' 조감도(자료 한화건설)

한화건설 관계자는 "신분당선 동천역 도보거리라는 입지적 특성을 감안해 지하철로 출퇴근하는 실속 있는 수요를 겨냥했다"고 말했다. 이 단지의 전용 74㎡는 세대를 남향 위주로 배치하고 거실은 채광에 유리한 2면 개방형으로 설계됐다. 수납공간 확보를 위해 복도에 팬트리장을 설치됐다.

수지 동천 꿈에그린은 동천역을 통해 판교역까지 세 정거장, 강남역까지는 일곱 정거장에 닿을 수 있다. 분당·판교나 강남 생활권을 쉽게 누릴 수 있다는 얘기다. 모델하우스는 내달 개관할 예정이며, 입주는 2022년 상반기 계획됐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