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각종 정치 현안과 관련해 특유의 직설화법을 앞세워 여권의 최종 공격수 역할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은 “‘노무현’의 이름을 빌려 친(親)여권 선전 방송을 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6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출연한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한국당 때문에 법관 탄핵도,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도, 검경수사권 조정도, 자치경찰제 도입도 안 될 것 같다”며 “전적으로 한국당 책임이고, 한국당 때문에 입법이 되지 않는 데 대해서는 유권자들이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한국당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한홍 한국당 의원은 17일 “대통령의 뜻에 반대하면 탄핵 대상인가”라며 “민주당이 주장하는 검경수사권 조정안과 공수처 법은 비판세력을 탄압하려는 의도로, 사법개혁의 목적에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