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국비 및 컨설팅 지원
국토교통부는 올해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종합계획 수립 지원사업 대상지로 경남 통영시와 부산 수영구, 서울 성동구, 충남 공주시·부여군 등 네 곳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로 선정된 곳은 종합계획 수립 지원을 위한 국비 2억2500만원과 전문가 컨설팅이 지원된다. 국토부는 기존 시가지에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적용해 교통·에너지·안전·방재 등 분야 설비를 보강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통영시는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온라인 시장 서비스와 스마트 체험 경매, 정보·환경·안전 종합 솔루션 등을 제공한다. 부산 수영구는 광안리해수욕장, 남천동 제빵거리, 민락동 회센터 등 3대 권역별로 홍보·주차정보·결제 등 통합플랫폼에 기반한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서울 성동구는 종합교통정보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사고방지 시설과 미래형 버스정류장, 안전 어린이 통학로 신설 등을 추진한다. 사고가 집중되는 왕십리오거리 주변에는 지능형 폐쇄회로TV 등을 활용해 교통사고 사전감지·경고 서비스를 선보인다.

공주시와 부여군은 기존 백제문화 유산에 스마트 서비스를 접목한 ‘세계적인 문화유산도시’ 육성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공주·부여 간 이동 편의를 높이기 위해 공공자전거 등 교통 인프라를 확충하고 도심에 개방형 박물관을 조성해 고도(古都)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