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어재단(이사장 정덕구)이 1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중국 경제, 어디로 가나’를 주제로 제6차 니어시사포럼을 연다.

이근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가 ‘미·중 분쟁과 중국 경제 향방’을, 김동원 고려대 경제학과 초빙교수가 ‘중국 경제 추세적 변화와 한국의 대응전략’을, 이문형 숭실대 글로벌통상학과 교수가 ‘중국 산업구조 변화와 한·중 산업협력’을, 이치훈 국제금융센터 중국팀장이 ‘중국 금융구조와 부채 리스크 진단 및 한국의 대응전략’을 주제로 발제한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 양평섭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세계지역연구센터 소장, 윤덕룡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토론을 벌인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