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미세먼지로 인한 생산활동 제약으로 4조원을 웃도는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7일 내놓은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 인식 조사’ 보고서에서 “지난해 미세먼지로 인한 경제적 비용은 4조230억원에 이른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0.2% 수준이다.

연구원은 지난달 18~28일 전국 성인 1008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로 인한 산업별 체감 제약 정도(실외 활동에 제약이 생기거나 매출에 타격을 입은 경우)를 설문조사하고, 이를 산업별 종사자 수 비율을 감안해 명목 GDP로 환산했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하루당 손실은 1586억원으로 추정됐다. 여기에다 지난해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일수(25.4일)를 곱해 연간 경제적 손실을 계산했다.

설문조사에서 미세먼지로 생산활동에 제약을 받은 정도는 평균 6.7%로 나타났다. 산업별로는 주로 실외에서 일하는 농림어업이 8.4%로 체감 제약 정도가 가장 컸다. 기타서비스업(7.3%), 전기·하수·건설(7.2%)이 뒤를 이었다. 도소매·운수·숙박업은 5.6%, 광업·제조업은 4.5%였다.

미세먼지에 대처하기 위해 가계가 지출한 비용은 가구당 한 달 평균 2만1260원으로 조사됐다.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응답자는 55%였다. ‘지불할 의사가 없다’고 한 응답자들은 ‘세금을 내도 미세먼지가 예방될 것이라는 믿음이 없다’(47.7%)고 답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