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광석 19t 90초만에 지상 운반

우오현 SM그룹 회장(사진)이 자원개발사업에서 신성장 동력을 찾고 있다.

SM그룹 계열사인 한덕철광산업은 오는 20일 강원 정선 신예미광업소에서 제2수직갱도 준공식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5년간 500억원을 투자한 제2수직갱도는 첨단 인양 시설을 갖춰 1분30초 만에 19t의 철광석을 지상으로 운반할 수 있다. 연간 생산 규모는 150만t에 달한다. 매년 400억~450억원의 철광석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철광석을 생산하는 신예미광업소는 철광석 추정 매장량 8000만t, 채광 가능량 4000만t 규모다. 기존 제1수직갱도에서 매년 60만~70만t가량의 철광석을 생산해 포스코에 공급하고 있다.

SM그룹은 대북 경제제재가 완화되면 북한 광산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우 회장은 “한덕철광은 자원 개발 분야 남북한 경제협력의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