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사진=연합뉴스

'승리 카톡방'의 일원으로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 등을 받고 있는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약 21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최종훈은 16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17일 오전 6시45분경까지 조사를 받았다.

그는 '불법 촬영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니다. 죄송하다"라고 말했으며, 경찰과의 유착 혐의에 대해서는 "경찰서에 진술했다"면서 "(메신저 상으로 '경찰총장'으로 거론됐다는 윤모 총경은)저랑 관계 없다"라고 말했다. 사실상 주요 의혹들을 전면 부인한 셈이다.

최종훈은 '범죄 의혹 무마를 위해 금품을 주었는가', '다른 청탁도 했는가', '카톡 말고도 다른 메신저로도 불법촬영물을 유통했는가'는 질문에도 전부 "아니다"라고 답했다.

최종훈은 빅뱅 전 멤버 승리와 가수 정준영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잠든 여성 사진을 올리는 등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특례법 위반)로 입건됐다.

또 문제의 단체 대화방에서 한 연예인의 음주운전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지 않도록 무마했다는 언급이 있었는데, 이 사건을 일으킨 것이 최종훈으로 지목되며 경찰과의 유착 논란도 일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hj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