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천막이 17일 영정을 옮기는 '이운식'을 시작으로 오는 18일 모두 철거된다. 세월호 유가족 측의 자진철거 의사에 따라 2014년7월 처음 설치된 이후 약 4년8개월 만에 광화문광장을 떠나게 됐다.

17일 서울시와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세월호 천막 안에 있는 희생자 영정을 옮기는 이안식이 열린다. 이날 이안식은 묵념을 시작으로 불교, 천주교, 기독교 순으로 진행되는 종교의식, 진혼(鎭魂)식 등으로 꾸려진다.

영정사진을 옮기는 제례는 이안식이지만 유족들은 목적지가 정해지지 않았다는 뜻에서 '이운식'으로 부르기로 했다.

가족협의회는 "세월호 광장 안에 있는 어느 것 하나도 시민 여러분의 손길과 체취가 깃들어 있지 않은 것이 없다"며 "시민 한 분, 한 분의 마음이 가족협의회에는 든든한 힘이 됐고, 쓰러지지 않게 하는 버팀목이 됐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분향소에 있는 약 300개의 영정은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 서고에 임시 보관될 예정이다. 유족은 아직 영정을 어디로 모실지 정하지 못한 상태다.

분향소 천막 14개 동은 18일 오전 10시 철거된다. 철거가 끝나면 이곳에는 '기억·안전 전시공간'이 마련된다. 목조 형태인 '기억·안전 전시공간'은 현 분향소 위치(교보문고 방향)에 79.98㎡ 규모로 조성된다.

현재 천막의 절반 규모로, 전시공간은 2개 전시실과 시민참여공간, 진실마중대 등으로 구성된다.

서울시는 전담직원을 지정해 전시공간을 직접 운영하되 유가족, 자원봉사자와 협력해 시민과 함께하는 공간으로 만들 방침이다.

서울시는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 일정을 고려해 우선 올해 말까지 전시공간을 운영하고 이후 운영 방안은 유가족 측과 협의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