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이 다음달 경기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349의 10 일대에서 ‘수지 동천 꿈에그린’을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29층, 4개 동 규모다. 아파트는 전용 74㎡ 148가구, 84㎡ 145가구 등 총 293가구다. 오피스텔은 전용 33~57㎡ 207실로 구성됐다.

신분당선 동천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이 역에서 신분당선을 타면 강남역까지 22분 걸린다. 대왕판교로, 용인~서울 간 고속도로, 경부·영동 고속도로, 외곽순환도로, 분당~내곡 간, 분당~수서 간 도시고속화도로 등 도로망도 다양하다.

채광, 통풍 등을 고려해 단지를 판상형·남향 위주로 배치한다. 수납공간도 넉넉하게 확보했다. 아파트 전용 74㎡는 복도에 팬트리장을 설치한다. 전용 84㎡의 현관에는 대형 수납장을 마련한다. 계약자 선택에 따라 거실에는 알파룸과 대형 팬트리 2개소를 넣을 수 있다.

보안에도 신경 썼다. 주차장, 엘리베이터, 놀이터 등 주요 동선에 고화질 CCTV를 설치한다. 경비실과 연결된 거실 동체감지기도 마련한다. 지니고만 있으면 공동현관과 엘리베이터가 자동으로 작동하는 원패스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이재호 한화건설 분양소장은 “수지 동천 꿈에그린은 신분당선 동천역 도보권에 있어 실수요자의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모델하우스는 수지구 동천동 901에 다음달 문을 연다. 입주는 2022년 상반기 예정이다.

안혜원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