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 단념자 58만3000명…9개월 연속 증가해 통계작성 후 최다(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취업자 수가 1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지만 구직단념자가 큰 폭으로 늘고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한 고용 지표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50대 실업자 수는 20만6000명으로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실업자 통계를 작성한 1999년 6월 이후 가장 많았다.

50대 실업자는 2017년 12월부터 15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를 이어갔다. 고용률을 기준으로 보면 30·40대의 상황이 부진했다.

지난달 30대와 40대의 고용률은 작년 2월보다 각각 0.5%포인트, 0.2%포인트 하락한 74.9%, 78.3%를 기록했다.

특히 40대의 경우 전년 동월과 비교한 고용률이 13개월 연속 떨어졌다.

반면 60세 이상과 65세 이상의 고용률은 각각 37.1%, 27.9%로 2월 기준으로는 양쪽 모두 2000년 통계작성 이후 가장 높았다.

1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1.8%포인트, 2.4%포인트 상승했다.

65세 이상의 경우 고용률이 2017년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전년 동월보다 18개월 연속 상승했다.

지난달 구직단념자는 작년 2월보다 4만1000명 늘어난 58만3000명이었다. 2월 기준 구직단념자 수는 비교 가능한 통계를 작성한 2014년 이후 올해가 가장 많았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구직단념자 수는 작년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9개월 연속 증가했다.

경제활동을 하지 않고 특별히 하는 일 없이 그냥 쉬는 이들도 많았다.

올해 2월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활동상태가 '쉬었음'으로 분류된 이들의 수는 216만6000명으로 2003년 1월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많았다.

지난달 전체 취업자 수는 2634만6000명으로 작년 같은 달에 견줘 26만3000명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로 작년 1월 33만4000명 늘어난 후 최근 13개월 만에 가장 많이 증가했다.

서비스업 고용개선, 일자리사업 효과 등이 취업자 증가 폭 확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정부는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