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내기골프로 딴 돈 바로 돌려줘…방송 하차"(사진=신과 함께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차태현,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배우 차태현과 개그맨 김준호가 내기 골프를 했다는 정황이 보도된 가운데 차태현이 해명과 함께 모든 방송에서 하차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차태현은 17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돈은 그 당시 바로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다만 차태현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