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언문에 "성소피아 이슬람첨탑 없앨 것"…총기엔 유럽·오스만 전쟁 표현
터키 당국 "태런트, 최소 2회 터키 방문…행적 조사"

뉴질랜드 이슬람사원 총격 테러범이 터키를 여러 번 방문한 것으로 드러나 터키 당국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 국영 테레테(TRT) 방송은 당국자를 인용해 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벌어진 모스크 총격 용의자 브렌턴 태런트(28)가 2016년 3월을 포함해 최소 두 차례 터키를 방문했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터키 당국은 태런트가 뉴질랜드에 가기 전 터키와 불가리아 등을 방문한 데 주목하고, 그의 터키 내 동선과 접촉 상대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태런트는 자신의 신념과 공격의 이유를 담은, 이른바 '선언문'에서 터키를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터키인에게'라는 소제목을 단 부분에서 태런트는 터키인에게 유럽으로 넘어가지 말고 보스포루스해협 동쪽에 머무르라고 썼다.

그는 "너희가 보스포루스해협의 서쪽, 유럽 땅에 살려 한다면 우리는 너희를 죽일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성소피아에서 미나렛(이슬람사원 첨탑)이 없어질 것이고 콘스탄티노플은 정당하게 다시 기독교의 소유가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태런트는 제거 대상 정치인으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사디크 칸 런던시장과 함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을 지목했다.

태런트는 이들을 '유명 인사 적(敵)'이라 부르면서 "메르켈을 죽여라, 에르도안을 죽여라, 사디크 칸을 죽여라"고 선동했다.

그가 범행에 사용한 총기에 쓰인 '빈 1683(Vienna 1683)' 문구는 1683년 오스만제국의 쇠퇴를 부른 '제2차 빈 포위전(戰)'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총기에는 또 15∼16세기에 오스만제국과 싸운 유럽 군인들의 이름도 여러 명 쓰여 있다고 터키 매체들이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