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공간 기획사인 유니언플레이스의 복합생활공간 브랜드인 ‘유니언타운’이 다음달 5일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인근에서 문을 연다.

유니언플레이스는 도시 공유재생 프로젝트를 통해 낙후된 건물과 지역을 되살리는 공유 공간 스타트업 기업이다. 당산에 새롭게 선보이는 ‘유니언타운’은 Live, Work, Stay, Play라는 콘셉을 바탕으로 주거와 업무, 리테일 등이 결합된 새로운 형태다.

유니언플레이스의 1호 프로젝트였던 교대역 인근 영남빌딩은 숙박과 주거, 리테일이 결합된 형태로 지난 해 3월 문을 연 후 평균 90%가 넘는 높은 객실 예약률을 보이며 성공적인 운영 중이다. 1층의 베이커리카페 설리번과 지하 유니언 PC카페는 서초동 지역 주민들의 핫플레이스로 자리를 잡았다.

유니언플레이스의 두 번째 프로젝트인 당산 유니언타운은 영남빌딩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더욱 다양한 공간기획으로 구성됐다. 건물의 지하1층~2층에는 피트니스 브랜드인 업핏과 베이커리 카페 설리번, 영어 카페 조이랜드를 각 층별로 설치했고, 3~6층에는 F&B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을 위한 공유 주방 브랜드 넥스트 키친과 코-워킹 스페이스를 기획하여 ‘공유 업무’를 주제로 콘텐츠를 구성했다.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건물의 상층부(7~8층)에는 코-리빙&코-워킹 브랜드인 로컬스티치와 협업하여 청년들을 위한 쉐어하우스 ‘업플로하우스’를 구성했다.

유니언플레이스는 기존의 공간 스타트업들과는 달리 소셜라이징 호스텔, 베이커리 카페, 영어 카페, 공유 주방, PC 카페, 피트니스 등 기업 내 자체적으로 다양한 공간 브랜드를 직영으로 운영하고 있다. 부동산자산운영사인 코람코자산운용에서는 이런 유니언플레이스의 도시재생 프로젝트와 자체적인 브랜드 생산력을 높이 평가하며 100억원 이상의 투자 유치를 결정했다.

이장호 유니언플레이스 대표는 “‘사람을 향해 열린 공간을 만든다’는 기업의 목표에 따라 유휴 공간을 젊은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공유 문화를 통해 열린 사회를 만들겠다”면서 “유니언타운 모델을 시작으로 도심 곳곳의 유휴 건물도 운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