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서 박찬욱 감독이 영화 ‘친절한 금자씨’로 배우 이영애의 진가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힌다.

15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에는 박찬욱 감독과 류성희 미술감독, 정서경 작가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찬욱 감독의 ‘여성서사’를 이야기한다. 이에 그 시작점인 ‘친절한 금자씨’와 강렬한 여성 캐릭터를 내세운 영화 ‘박쥐’ ‘스토커’ 그리고 박 감독의 첫 드라마 연출작 ‘리틀 드러머 걸’이 소개된다. 특히 ‘리틀 드러머 걸: 감독판’은 ‘방구석1열’을 통해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박 감독은 ‘친절한 금자씨’에서 ‘금자’ 역으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배우 이영애와 최민식에 대한 흥미로운 일화들을 털어놨다.

박 감독은 “‘공동경비구역 JSA’에서 배우 이영애가 중요한 배역을 맡긴 했지만 남북 병사들의 우정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었다. 그래서 다시 한 번 그의 진가를 입증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당시 ‘국민 장금이’로 불리던 이영애 역시 이미지 변신을 하고 싶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감독은 ‘친절한 금자씨’에서 이영애가 최민식의 머리카락을 자르는 장면에 대해 “‘금자’가 ‘백 선생’에게 분풀이를 해야 하는데 당장 죽일 상황이 못 되니 머리카락을 자르며 분노를 표출하는 장면이다. 이 장면을 촬영할 때 최민식 배우가 정말 무서워했다. ‘평생 그렇게 무서운 촬영은 처음이었다. 그때를 떠올리면 아직도 무섭다’며 그때의 이야기를 지금까지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구석1열’은 15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